[HR]환경탓만을 하는 헛똑똑이 되지말자.

5년전부터 자주 만나던 중소기업 사장분이 계시다. 그 분이 회사 경영에 있어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인재채용이라고 늘상 말하곤 한다. 좀 똑똑하다 싶은 직원을 뽑아두면 1년을 채 넘기지 못하고 어김없이 회사를 떠나곤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 사장은 똑똑한 놈들은 기껏 뽑아두면 배신하고 조직을 엉망으로 만든채 회사를 떠나기 마련이라고 똑똑한 인재를 욕하곤 했다.

 

사실 그의 말이 틀린 것은 아니다. 실제로 내가 만나는 소위 똑똑하다는 사람들을 보면 한 조직에 오래 있지 못하고 철새 날아가듯이 자주 직장을 옮기곤 하는 것을 발견한다. 그들은 직장을 떠나며 말한다. 비전이 없어서좀 더 나은 꿈을 찾아서잠시 쉬며 충전을 하기 위해등으로 현재 근무하는 기업을 떠난다. 그런데 똑똑하다고 평가받는 그들은 그런 식으로 회사와 조직, 비전의 문제를 지적하며 또다른 적합한 환경을 찾아 떠나곤 한다.

 

그런 똑똑한 인재들은 다른 사람들보다 일에 대한 분석이 빠르고 정확하며 훌륭하게 수행해낸다. 문제 해결 능력도 뛰어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낸다. 하지만 그들은 다루기가 어렵다. 그렇다보니 앞서 중소기업 사장처럼 금새 배신을 하고 회사에 생채기를 낸 채 떠나버리는 것이다. 자고로 미인은 쉽게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똑똑한 인재가 다루기 어려운 것은 조직이나 상사가 그들을 포용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만한 그릇이 되질 않는 것이다. 그렇다보니 자신을 포용할 수 있는 그릇을 찾아 그들은 떠나는 것이다. 똑똑한 인재를 붙잡아두기 위해서는 그들이 좋아할만한 환경을 만들어주어야 한다. 새로운 비전과 목표를 제시하고 꿈을 펼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 그들이 조직에 대한 불만을 말하기 전에 조직을 변화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어야 하며 그가 조직의 핵심인력으로 성장해 직원들을 교육함으로써 전체가 발전할 수 있도록 이끌어야 한다.


하지만 그보다 말하고 싶은 것은 바로 똑똑하다고 평가받는 그들의 태도에 대한 것이다. 필자는 똑똑하다고 평가받고 또 스스로 자부하는 사람들을 많이 만나보았다. 그중 태반은 누구도 인정하지 않는데 스스로 자화자찬에 빠진 경우다. 똑똑하다는 것은 스스로의 진단이 아닌 타인의 평가와 인정으로 결정되는 것이다. 조직에서는 물론 친구와 사회집단에서 내 위치보다 낮은, 같은 그리고 높은 사람의 인정이 있어야만 똑똑하다라고 평가받을 수 있는 것이다. 내 스스로가 그러한 위치에 오르지 않았다면 그 위치에 오르기 위해 더 분발해야 할 것이다. 조직에서 똑똑하다라는 것은 인정을 받는 것이고 곧 기업의 핵심인력으로 우뚝 설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음을 뜻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미 그렇게 똑똑함을 인정받은 인재라면 직장에 대한 태도와 가치관에 대해 심사숙고해야만 한다. 대개의 똑똑한 인재들이 겪게 되는 한계는 환경 탓만을 하며 어디에도 정착하지 못하고 경력 5년차~10년차의 소중한 기회를 입맛에 맞는 환경을 쫒아 다니며 허비한다는 것이다. 자신의 능력과 가치를 제대로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쫒아 다니다보면 직장인으로서 가장 중요한 시기인 30대 중반~30대 후반의 나이에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뜬구름만 잡느라 시간을 허비하게 된다. 반면 환경 탓을 하지 않고 묵묵히 주어진 일만 해나가며 자리를 잡은 적당히 똑똑한 뚝심있는 직장인들은 30대의 나이에 안정적인 자기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40대에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구축한다.

 

물론 비전없는 조직과 회사에서 결과가 예상되는 뻔한 짓거리를 해가며 열정과 젊음을 불태울 수는 없다. 하지만, 그렇게 환경을 탓하며 1년도 채되지 않아 직장을 때려치길 반복하다 보면 항상 환경맛 탓하며 떠돌아 다니는 신세를 면치 못하게 된다. 그들은 직접 회사를 설립해 경영하더라도 자신이 만든 환경마저도 타인이나 시장, 정책의 문제를 들며 탓하게 될 것이 뻔하다. 진정으로 똑똑한 사람이라면 후회할 환경, 본인과 궁합이 맞지 않은 조직엔 애당초 들어가질 않는다. 진정한 똑똑함이란 환경마저도 변화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음이다.

 

커리어 관리를 위해 적절한 이직은 바람직하고 오히려 추천한다. 하지만 경력 5년이 넘어가게 되면 잦은 이직보다는 성과를 만들며 관리해야 할 때이다. 업계에 인적 자원도 확보해야 하고 자신만의 인재들도 관리해나가야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환경을 탓하며 새로운 환경을 찾으러 다니는 시간 낭비를 없애야 한다.

 

세상에 완벽한 조직은 없다. 내 맘에 맞는 환경은 있을 수 없다. 모든 조직은 저마다의 문제를 가지고 있다. 그런만큼 그 문제를 인내하고 그러한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업무 성과와 결실을 낼 수 있는 인내와 의지가 필요하다. 대개의 똑똑한 인재들은 강한 자신감과 다양한 기회에 눈이 멀어 인내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진정한 고수는 참아내고 기다릴줄 아는 내공을 갖추고 있다. 조직에서 똑똑하다고 평가받는 당신이라면 환경 탓만을 하며 철새처럼 이리저리 떠돌아다니고 있지는 않은지 잘 생각해보자.

by oojoo | 2006/04/21 00:47 | HR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oojoo.egloos.com/tb/131055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오후네시 at 2006/04/21 01:27
잘 읽고 갑니다. 링크도 신고하겠습니다.
Commented by 작은인장 at 2006/04/21 01:51
뭐랄까.. 예전에 블루문님의 글이 생각나네요.
똑똑하다고 평가하는 사람은 꼭 자기만큼의 능력이 있는 사람을 그렇게 평가한다구요... 그래서 자기보다 능력이 뛰어난 사람은 자기 밑에 있지 못하고 떠나가는 것이라고.....

비슷하면서도 약간 다른 이야기인데... 갑자기 그 글이 생각나네요.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